逍遙遊 소요유 7

堯讓天下於許由曰
(요양천하어허유왈)
요임금이 천하를 양보하며 허유에게 말하였다.

日月出矣(일월출의)
해와 달이 떳는데

而爝不息(이작불식)
횃불을 켜두어봐야

其於光也(기어광야)
횃불이 빛나기가

不亦難乎(불역난호)
어렵지 않겠습니까?

時雨降矣(시우강의)
비 내리는데

而猶浸灌(이유침관)
웅덩이에 물을대어

其於澤也(기어택야)
그것이 못이된다 한들

不亦努乎(불역노호)
헛수고 아니겠습니까?

夫子立(부자립)
선생께서 즉위하시면

而天下治(이천하치)
곧 천하를 바로 잡으실터이고

而我猶尸之(이아유시지)
또한 저는 시체와 다를바 없을 정도로

吾自視缺然(오자시결연)
스스로 보기에도 부족합니다.

請致天下(청치천하)
청컨대 천하를 다스려 주십시오.

許由曰(허유왈)
허유가 말했다.

子治天下(자치천하)
선생께서 천하를 다스린다 하시는데,

天下旣已治也(천하기이치야)
천하란 본디 다스려 지지 않는 것입니다.

而我猶代子(이아유대자)
그러므로 제가 선생을 대신한다면

吾將爲名乎(오장위명호)
유명세를 얻고자함이 아니겠습니까?

名者實之賓也(명자실지빈야)
유명세란 열매의 껍질같은 것이니

吾將爲賓乎(오장위빈호)
제게 장차 껍데기가 되라는 것입니까?

鷦鷯巢於深林(초료소어심림)
굴뚝새가 숲에 보금자리를 깊게 만든다고 해봐야

不過一枝(불과일지)
나무가지 하나에 불과합니다.

偃鼠飮河(언서음하)
두더지가 강물을 마신다고 해봐야

不過滿腹(불과만복)
제 배를 채우는 정도에 불과합니다.

歸休乎君(귀휴호군)
그러니 임금께서도 돌아가 통치하는 것을 그만 두시기 바랍니다.

予无所用天下爲(여무소용천하위)
저는 천하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庖人雖不治庖(포인수불치포)
요리사라도 음식을 다스리지 못하는 법이며

尸祝不越樽俎而代之矣(시축불월준조이대지의)
제문을 읽는 사람이라도 제기를 대신해 술통을 올릴 수는 없는 것입니다.

逍遙遊 소요유 7

逍遙遊 소요유 6

夫列子御風而行
(부열자어풍이행)
열자는 바람을 부려 여행을 하는데,

冷然善也
(냉연선야)
시원하면서 좋았지만

旬有五日而後反
(순유오일이후반)
15일 이상 지속할 수는 없었다.

彼於致福者
(피어치복자)
그는 바람을 부려 여행하는 호강을 계속 누리고자

未數數然也
(미삭삭연야)
연연해하지 않았다.

此雖免乎行
(차수면호행)
그래서 비록 여행을 계속 할 수는 없었으나

猶有所待者也
(유유소대자야)
오히려 다시 여행할 때를 기다리는 사람일 수 있었다.

若夫乘天地之正
(약부승천지지정)
만약 천지를 간파해

而御六氣之辯
(이어육기지변)
자연의 기운을 다스려

以遊无窮者
(이유무궁자)
여행을 끝없이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彼且惡乎待哉
(피차악호대재)
그는 장차 여행하는 것에 대해 꺼려하는 사람이 될터이다.

故曰
(고왈)
고로

至人无己
(지인무기)
사례깊은 사람은 다스리려하지 않고

神人无功
(신인무공)
덕이 높은 사람은 공을 세우려하지 않으며

聖人无名
(성인무명)
깨달은 사람은 유명해 지려하지 않는다 말할 수 있다.

逍遙遊 소요유 6

逍遙遊 소요유 5

故夫知效一官
(고부지효일관)
그러므로 지혜가 있어 관직을 맡은 사람이나

行比一鄕
(행비일향)
능력이 비상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이나

德合一君而徵一國者
(덕합일군이징일국자)
인품을 갖춰 임금의 부름을 받아 나라를 통치하는 사람이나

其自視也亦若此矣
(기자시야역약차의)
자기 스스로를 돌보는 사람이 다를바가 없는 것이라

而宋榮子猶然笑之
(이송영자유연소지)
송영자는 되려 그리 생각하고 기뻐했다.

且擧世而譽之而不加勸
(차거세이예지이불가권)
그는 세상 모든 사람이 칭찬해도 부러 애쓰지 않았고

擧世而非之而不加沮
(거세이비지이불가저)
세상 모든 사람이 비난해도 꺽임이 없었다.

定乎內外之分
(정호내외지분)
안과 밖에 대한 구분을 정하는 것

辯乎榮辱之境
(변호영욕지경)
영화와 욕됨의 경계를 분별하는 것

斯已矣
(사이의)
따위를 그만두고

彼其於世未數數然也
(피기어세미수수연야)
이곳 저곳 세상일에 연연해 하지 않았다.

雖然 猶有未樹也
(수연 유유미수야)
연연해 했다면 오히려 자신을 세울 수 없었을 것이다.

逍遙遊 소요유 5

逍遙遊 소요유 4

湯之問棘也是已
탕지문극야시이
(은의 시조)탕왕이 (재상)극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다.

窮髮之北有冥海者
궁발지북유명해자
초목이 끝나는 곳 북쪽에 명이라는 바다가 있는데,

天池也
천지야
천지라 할만한

有魚焉
유어언
물고기가 있어

其廣數千里
기광수천리
그 크기가 수천리에 달하여

未有知其修者
미유지기수자
그 것을 기를 수 있는 자가 없다.

其名爲鯤
기명위곤
그 물고기의 이름은 곤이다.

有鳥焉
유조언
그것이 새가 되는데

其名爲鵬
기명위붕
붕이라 한다.

背若太山
배약태산
붕의 등은 태산과 같고

翼若垂天之雲
익약수천지운
날개는 하늘의 구름 같다.

搏扶搖羊角而上者九萬里
박부요양각이상자구만리
회오리 바람 구만리위로 일어나면

絶雲氣
절운기
구름을 끊고

負靑天
부청천
푸른하늘 등에 지고

然後圖南
연후도남
그후에야 남쪽을 향해 날아간다.

且適南冥也
차적남명야
이렇게 남쪽 바다로 날아가니

斥鴳笑之曰
척안소지왈
이를 가리켜 세가락메추라기가 기뻐하며 말했다.

彼且奚適也
피차해적야
저 붕은 얼마나 날아 갈 수 있는가.

我騰躍而上
아등약이상
나는 몸을 솟구쳐 올라도

不過數仞而下
불과수인이하
아주 조금 올랐다 떨어지니

翶翔蓬蒿之間
고상봉호지간
봉호(높이 60~120 cm의 국화과 식물) 사이를 나를 수 있을 뿐이지만

此亦飛之至也
차역비지지야
이 또한 비행이 아닌가!

而彼且奚適也
이피차해적야
다만 얼마나 날아 갈 수 있는냐는

此小大之辯也
차소대지변야
크고 작음에 대한 분별일 따름아닌가!

逍遙遊 소요유 4

逍遙遊 소요유 3

小知不及大知
소지불급대지
적게 아는 게 많이 아는 것 보다 못하다고,

小年不及大年
소년불급대년
단명하는게 오래사는 것보다 못하다고

奚以知其然也
해이지기연야
어찌 그리여기는가

朝菌不知晦朔
조균불지회삭
아침에 하루살이는 밤이오는 것을 알지 못하고

蟪蛄不知春秋
혜고불지춘추
혜고(메뚜기 여치과 동물)는 봄과 가을을 알지못하니

此小年也
차소년야
이들은 생이 짧다.

楚之南有冥靈者
초지남유명령자
초나라 남쪽에 있다는 귀신은

以五百歲爲春
이오백세위춘
오백년의 봄을

五百歲爲秋
오백세위추
오백년의 가을을 보냈을 터이다.

上古有大椿者
상고유대춘자
오래전 부터 있던 커다란 참죽나무는,

以八千歲爲春
이팔천세위춘
8천년동안 봄을

八千歲爲秋
팔천세위추
8천년동안 가을을 보냈을 터이다.

此大年也
차대년야
이들은 생이 길다.

而彭祖乃今以久特聞
이팽조내금이구특문
반면 팽조(767세가 되도록 늙지 않았다는 은나라 선인)같은 경우 특이한 옛 풍문일 뿐인데

衆人匹之
중인필지
사람들은 장수하는 것만 원하니

不亦悲乎
불역비호
이 또한 유감스럽지 않은가.

逍遙遊 소요유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