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다

유시민은 종종 농담삼아 ‘빙의’라는 표현으로 상대방의 입장에서 시사 분석을 하곤 하는데, 좀 살아보니 남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능력이야말로 중년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이 아닌가 싶다. 오늘의 진중권과 유시민을 가른 결정적 차이가 남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능력과 습관이 아닐까.

진중권 보니까 진심으로 무섭다. 한때 그리 반짝거리던 사람이…

무섭다

죽다살아났습니다

육아에 있어서 아내에 비해 내가 가진 장점은 근력을 사용하는 일, 특히 안아주는 것이 약간더 수월한 정도일 텐데, 오른쪽 근육통이 심해져서 그도 수월치가 않게됐다.

2박 3일 단독 육아를 해보니, 혼자서 아이를 키우거나 혼자서 아이를 키우는것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시는 분들은 어떻게 그게 가능한 것인지, 우울증, 해리 등등 정신적 문적 뿐 이리라 육체가 감당이되는일인지, 지금 아내의 육아 강도는 괜찮은 것인지 별별 생각이 다들더라. 앞으로는 일박이일 워크샵도 거부해야 하는것 아닐까 싶기도하고.

죽다살아났습니다

자유

아내는 드디어 육아에서 잠시 해방되 제주도 여행을 떠났고 아이와 나는 이박삼일 아내없이 지내야한다. 아이와 나 모두 처음겪는 일이어서 걱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애키우는 것도 처음이고 어디 처음아닌게 있어야지 ㅎ

아이 낳고 첫 자유 여행이라 아내는 아이처럼 너무 흥분되서 밤사이 거의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떠났다. 아직은 이박삼일정도 밖에 자유를 주지 못해 내가 다 아쉽다.

자유

징표

’82년생 김지영’의 남편과 ‘결혼이야기’의 남편은 많은 기득권을 누르면서도 그것을 의식하지 못하고 나만큼 아내도 행복할 거라 믿다가 뒤통수를 맞는 선한 남편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결혼 생활에 대한 민낯, 그러니까 나만 만족스러웠지 아내는 사실 불행했고, 아내의 불행으로 내가 만족스러운 결혼생활을 할 수 있었다는 반전의 결혼 이야기는 남자 입장에서 얼마나 고마운 예방주사인가.

회사는 나를 높게 평가하고, 육아와 집안일이 내 사회생활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며 집안은 평안하고, 아이는 별일 없이 쑥쑥 크고있다고 느낀다면, 그것이야말로 잘못살고 있다는 가장 강력한 징표가 될 것이다.

징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