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

순대가 울때 아내가 나서야 진정이 잘 될때가 있는가 하면 내가 나설 때 진정이 되는 경우도 있다. 내가 나서서 진정되는 순간은 주로 어깨에 걸쳐 트름을시키거나 어깨에서 살짝 내려 꼭 안아줄 때 이다. 꼭안았을 때 울음을 그치고 진정하면 약간 뭉클한 기분이 든다. 아기에게 아빠의 품도 쓸모가 있구나 하는 안도감과 함께.

안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