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사

밥벌이를 하면서 아이와 되도록이면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어 이런저런 궁리를 하다 기술사 자격증을 따서 프리랜서로 일하는 방안을 생각해냈다. 이 시험은 개발자에게 가장 난이도가 높은것으로 정평이난 IT전문가 인증 시험인데, 객관식 문제는 아얘없고 단답형 주관식과 서술형 주관식으로만 시험이 진행된다. 혹자는 이 공부를 하는 노력으로 고시를 보는게 낫다고 할정도. 물론 과장이 심한 얘기지만 공돌이들이 문장쓰는것을 기본적으로 싫어하기도하고 객관식 시험에 도튼 사람들이 워낙 많아 상대적으로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을 것이다.

여튼 어려운 시험이라는 점, 따려고한다고 누구나 딸수있는 자격이 아니라는 점, 문장을 쓰고 서술하는 시험이라는 점이 마음에들어 이 시험을 준비하기로한다. 대개 중간에 포기하는데 버티면 평균 2년 내외로 준비해서 붙는다고. 나는 어찌되려나. 육아하면서 공부까지 할 수 있을까. 이삼년후에는 조직생활을 청산하고 밥벌이를 할 수 있으려나. 걱정이 되면서도 간만에 공부하려니 좀 설렌다.

기술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