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세지

여당과 청와대가 사활을 걸지 않고 사법개혁을 미적거리면 추후에 어떤 꼴을 당할지 예고해준다는 점에서 김경수 구속이 던지는 메세지가 유익하게 작용할 수도 있지않을까 한다.

반면 사법권력은 조급한 입장이라 그런지 자기 패를 너무 빨리까버린거 아닌가 싶다. 양승태 구속선에서 뭉개고 넘어갈 수도 있는 길을 스스로 차단하다니.

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