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조직의 권력자들이 소통을 강조하는데 말이야 바른말이지만은 보통 소통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권력자의 의중은 말하지 않아도 내뜻을 잘 알아차리고 너희들끼리 알아서 조율하고 움직이면 좋겠다는 이루서질 수 없는 판타지에 기반한다.

소통이란건, 역설적이지만 소통이 잘 될리가 없다는 전제, 타인은 자기 듣고 싶은대로 듣는 것이 당연하며 나도 내 마음과 생각을 다 알지 못하기 때문에 횡설수설하는 존재라는 사실을 인정하는데서 시작한다.

판타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