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꾸는 꿈

시험기간이 목전인데 시험공부가 전혀 안되어있는 상황의 꿈을 아주 오래전부터 드문드문 꾼다. 과목은 수학이고. 수학에대한 내 느낌은 중학교 때까지 잘한다고 생각했다가 고등학교 진학하면서 좌절감을 크게 느꼈던 과목. 웃기는건 매번 나학생 아닌데 왜 시험공부 걱정을하고 있지? 이런 자각이 들면서 꿈이 마무리 된다는 것이다. 매번 그렇다.

딱히 해야하는데 미뤄두는 일이 없는데 뭔 심리 상태인지 모르겠다. 해소해야할 감정이 있는 것인지. 한편 내가 학창시절에 얼마나 압박을 느꼈으면 나이 마흔에 이런꿈을 꾸고있나 싶어 화가 치밀기도한다. 코딩 같은거 가르칠 생각말고 과목을 줄여라! 공부란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한법이거늘.

가끔 꾸는 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