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는 비욘세가 될 수 있을까

아이유의 노래는 대체로 오빠들이 예쁘게 부르라고 만들어준 노래를 의도에 맞춰 부르는 노래라는 느낌이어서 마음에 확 닿지가 않는데 아동성애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제제가 수록된 chat-shire 앨범은 정말 좋았다. 제제도 좋았지만 스물셋은 외형은 그런 곡이 아닌데도 마음이 절절하고 아프다. 가면을 강요하는 세상과 가면을 쓰란다고 고분고분 쓰고있는 자신에 대한 냉소가 그렇게 느껴진다. 아이유는 이미 최고의 자리에 오른 가수지만 본인은 진한 허무를 느끼는것 같다. 가면을 쓰고 얻은 인기가 자기게 아니란걸. 직감하고 있는것 같다. 그지점이 얄궂지만 가수 아이유에게 호감을 갖게한다. 아이유는 비욘세가 될 수 있을까? 아이유에게는 그런 자질이 있어보이지만 대중이 그럴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게 안타깝다. 제제 논란을 상기해보면 그렇다.

아이유는 비욘세가 될 수 있을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