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놈들

검사 조직내 성희롱 문제엔 전적으로 서검사를 응원하던 목소리가 안희정 건에와서는 불륜아니냐는 흰소리로 변했다. 사안이 다르다고 말할지 모르나 안희정이 더 심각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 외에 다를건 없다. 아니 달라서 흥미로운 지점이 있긴하다. 검사는 타자인데 안희정은 우리편이었고 한때 호감을 보냈던 이라는 의식이 작동하고 있다는 점. 안희정이 더럽게 나쁜놈이되면 그를 지지했거나 호감을 가졌던 내 꼴은 뭔가. 해서 사람들은 우리편이었던 이가 궁지에 몰리자 불륜카드를 꺼낸다. 더럽게 나쁜 놈 을 조금 나쁜놈으로 만들기에 급급해한다. 이러한 상황이 우리편인 검사들끼리도 작동했겠지. 연극하는 무리들 에게도 작동했겠구나. 내가 스승으로 모신분인데 내꼴은 뭐가되나. 이런 의식이 도처에 작동하구 있구나 보고있자니 화가 치민다.

똑같은 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