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쪼록

안철수는 경영자로 꽤 괜찮은면모와 이상한면모가 혼재되어 있었던 것 같다. 정치에 입문할 때 경영에 관련해서 법적으로 딱히 털린게 없었다는게 그가 어느정도 준수한 경영인 이었다는 걸 설명해주며 문제가됐던 노조발언 등은 그의 마냥 괜찮지만은 않은 면모를 슬쩍 보여준다 생각한다. 종합해도 회사 창업자이며 대표로서 안철수는 평균보다는 훨씬 좋은 점수를 받을만한 기업인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하지만 정치로 진입하면서 우리가 모두 보고있듯 지금의 안철수가 되었다. 나랑 상관없는 일이지만 그래도 소속회사 창업자가 잘되면 일말의 뿌듯함을 느꼈을것 같은데 안타깝다.

안철수개인이야 어떻든 나에게 문제는 회사다.당연한 이야기지만 이 회사도 썩괜찮은 면모와 못난면을 함께가지고있다. 잘난면만 가지고있는 회사가 어딨겠나, 여기까진 하등 이상할 게 없는데 문제는 잘난면과 못난면이 묘하게 창업자를 닮아있다는 것이다. 일말의 깨름찍함을 버리기 힘든 이유이다.

모쪼록 회사의 앞날에 포스가 함께하길 바란다.

모쪼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