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위험은

블록체인을 이용한 암호화 화폐관련해서 흥미로운 점은 거래소의 존재다.  거래소는 기존의 은행처럼 중앙에 정보를 모으고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이게 정보와 행위를 분산하는 블록체인 기술과 배치된다. 블록 체인은 해킹된 적이 없지만 거래소는 쉽게 털리는 작금의 상황이 고전 기술과 신기술의 부조화를 설명해준다. 그러면 거래소가 왜 필요한 것인가?  비트코인과 현금이 서로 교환되어야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포인트에서 비트코인이 투기화 된다.  비트코인이 현금으로 교환되어야하기 때문에 얼마의 현금과 교환할 것인가 가치가 평가되어야하고 이는 즉 투기 되상이 된다.  해서 기술이 갖는 긍정성과 아름다움은 사라져버리고 만다.

반대로 상상력을 발휘해서 은행의 숫자로 존재하는 자산을 비트코인과 같은 블록체인에 기록되는 장부의 숫자로 대체한다면. 그 숫자 자체가 곧 현금이기 때문에 거래소가 필요 없게된다. 거래소가 사라지면 이 기술을 통한 통화 거래는 사실상 위변조, 해킹할 방법이 없어진다. 숫자와 현금이 1:1로 교환되므로 투기란게 있을 수도 없다. 이 장부는 은행이나 신용카드 회사를 거치지 않고 블록 체인기술로만 관리된다. 은행을 거치지 않고 우리는 월급을 블록체인을 통해 받고, ATM은 사라지거나 혹은 블록체인과 연결되어 현금을 지급하게 될 것이고, 온라인 쇼핑도 업체와 소비자가 블록체인을 통해 직접 거래하게 된다.

이것이 블록체인이 미래를 바꿀 것이라는 사람들이 그리는 전망이다.  하지만 이게 좋기만 할까? 분산 조작으로 인한 위변조의 불가함은 검은돈의 추적도 똑같이 불가하다는 것을 뜻 한다. 검은돈을 추적하는건 합법적 해킹과 같기 때문이다. 랜썸웨어 제작자가 비트코인을 대가로 요구하는게 이와같은 사정 때문이다.

이 기술의 근본적인 위험성은 투기적 성격에 있다기보다 슈퍼바이저의 통제가 필요없기때문에 통제가 필요한 상황에서조차 손쓸방법이 없다는 것에 있다는 생각이다,

진짜 위험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