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

김동률은 솔로로 데뷔하는 시점부터 뭔가 머리로 음악을 만든다는 느낌을 지금까지도 지우질 못하겠다. 가사는 감성적이기 그지 없는데, 그게 가슴으로 쓴 것이라기보다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내용을 조합한 느낌이고  편곡 작법도 같은 느낌을 노골적으로 준다. 이부분에서 스트링이 휘몰아치겠군 하면 여지 없이 그렇게 간다. 신인도 아니고, 연륜이 있는데 이렇게까지 대중의 취향에 눈치를 볼 필요가 있을까, 아, 이 웅장한 오케스트레이션에서 느껴지는 소심함을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어설픈 취미 작곡가가 주제 넘긴한데, 이렇게 호소력 짙은 보컬을 가지고 있는데, 되려 자기 보컬이 호소력이 좋다는 걸 너무 의식하고 음악을 만드는 탓인가, 힘을 빼고 상투적인 것에서 놓여나면 훨씬 좋을 것 같은데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

김동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