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ie002265903_std

이 영화의 미덕은 주연이라고 말할 배우가 마땅히 없다는 데 있지 않나 싶다. 그러니까 6월항쟁이 한명의 영웅이 활약한 결과가 아니라 저마다 자기위치에서 좀더 고집스럽게 원칙을 고수하거나 아주 조금더 올바름에 대한 끈을 잡고 있었던 사람들의 행동들이 켜켜이 쌓이고 서로 맞물리며 일어난 사건이겠기에 영화역시 주인공이 아닌 조연들을 대거 등장시키는 방식으로 극을 끌고 간다. 그러면서도 산만하지 않고 몰입하게 만드는 연출이 신기하기조차 하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지구를 지켜라’의 장준환 감독이기 때문에 평범한 작품이었던 ‘화이’에 실망했던 나로서는 특히나 반가운 기분이 든다.
‘지구를 지켜라’도 자막올라갈 때 엉엉 울었는데, 이 영화도 감정 컨트롤이 안된다. 혼자 봐서 다행이지 아내랑 같이 봤으면 적잖이 꼴사나울 뻔 했다.

1987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