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방에서 아내를 기다리다가

1. 연예인들 티비 나와 엄지 검지로 하트 만드는 것좀 안했으면 좋겠다. 세상 천치같아 보인다.

2. 아내가 운전을 시작했다. 며칠전에 차빼다 작은 사고가 났으나 보험처리해도 아무 부담이 없을 정도의 미미한 사고 였다. 아내는 다소 위축되어 보이긴했지만 이틀 후에 다시 차를 끌고 문화센터에 갔다. 이제 막 시작해서 미숙하고 실수할 때 위축되지 않고 물러서지 않는 것이 만사에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3. 요즘엔 책은 거의 안 읽고 게임을 많이한다. 책 읽을 땐 시시하고 재미가 없는데, 게임을 할 땐 감탄할 때도 많고 몰입될 때도 많다. 이게 어떤 퇴행의 조짐일지도 모르겠으나 그러면 또 뭐 어떤가 싶다. 나는 그냥 즐거운 것을 찾아 할 뿐이다. 요즘엔 위쳐3라는 게임을 하는데, 비주얼적으로 수채화로 구현된 거대한 세상의 일원이 된 듯한 느낌을 준다. 숲으로 난 길을 달그닥달그닥 말을 타며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이야기적으로 아직 많이 진행한게 아니라 뭐라 평하긴 이른데, 등장인물들의 대사 하나하나 소설의 대사나 문장 뺨치게 공이 들어가 있어 그냥 문학 작품 읽는 기분이 든다. 게임 진행의 호흡은 느린 편인데, 리듬이 우아하다고 해야할까, 뭐 그렇다. 바쁘게 앞으로 앞으로 진행하는 게 아니라, 어슬렁 어슬렁 이사람 저라삼들의 이야기도 듣고 문제도 해결해주는 게임의 리듬이 참 좋다.

4. 잇몸이 부어서 여러차례 신경치료 중이다. 평생을 왼쪽 어금니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었더니 왼쪽 어금니 두개에 탈이 났다. 큰 병원에 가야한다고 해서 집에서 거리가 꽤 되지만 사랑니 뺐을 때 갔던 강북 삼성병원을 다니고 있다. 여기 의사가 딱히 친절하거나 그런건 없는데, 장사꾼 같지 않고 정확하게 필요한 조치를 해주려는 게 느껴져서 신뢰가 간다. 가만 보면 나는 과잉 친절한 의사들의 경우 장사꾼 같아서 일단 불신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동물 병원 의사들에게도 같은 감정을 갖게 된다.

5. 내가 요즘 블로깅을 뜸하게 하는 건 회사에서 일을 열심히 하기 때문인 것 같다. 정말 딴짓안하고 일할 때가 대부분이다. 예전엔 안그랬는데, 이상하게 그렇게 일하고 있다.

PC 방에서 아내를 기다리다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