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방에서 아내를 기다리다가

1. 연예인들 티비 나와 엄지 검지로 하트 만드는 것좀 안했으면 좋겠다. 세상 천치같아 보인다.

2. 아내가 운전을 시작했다. 며칠전에 차빼다 작은 사고가 났으나 보험처리해도 아무 부담이 없을 정도의 미미한 사고 였다. 아내는 다소 위축되어 보이긴했지만 이틀 후에 다시 차를 끌고 문화센터에 갔다. 이제 막 시작해서 미숙하고 실수할 때 위축되지 않고 물러서지 않는 것이 만사에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3. 요즘엔 책은 거의 안 읽고 게임을 많이한다. 책 읽을 땐 시시하고 재미가 없는데, 게임을 할 땐 감탄할 때도 많고 몰입될 때도 많다. 이게 어떤 퇴행의 조짐일지도 모르겠으나 그러면 또 뭐 어떤가 싶다. 나는 그냥 즐거운 것을 찾아 할 뿐이다. 요즘엔 위쳐3라는 게임을 하는데, 비주얼적으로 수채화로 구현된 거대한 세상의 일원이 된 듯한 느낌을 준다. 숲으로 난 길을 달그닥달그닥 말을 타며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이야기적으로 아직 많이 진행한게 아니라 뭐라 평하긴 이른데, 등장인물들의 대사 하나하나 소설의 대사나 문장 뺨치게 공이 들어가 있어 그냥 문학 작품 읽는 기분이 든다. 게임 진행의 호흡은 느린 편인데, 리듬이 우아하다고 해야할까, 뭐 그렇다. 바쁘게 앞으로 앞으로 진행하는 게 아니라, 어슬렁 어슬렁 이사람 저라삼들의 이야기도 듣고 문제도 해결해주는 게임의 리듬이 참 좋다.

4. 잇몸이 부어서 여러차례 신경치료 중이다. 평생을 왼쪽 어금니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었더니 왼쪽 어금니 두개에 탈이 났다. 큰 병원에 가야한다고 해서 집에서 거리가 꽤 되지만 사랑니 뺐을 때 갔던 강북 삼성병원을 다니고 있다. 여기 의사가 딱히 친절하거나 그런건 없는데, 장사꾼 같지 않고 정확하게 필요한 조치를 해주려는 게 느껴져서 신뢰가 간다. 가만 보면 나는 과잉 친절한 의사들의 경우 장사꾼 같아서 일단 불신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동물 병원 의사들에게도 같은 감정을 갖게 된다.

5. 내가 요즘 블로깅을 뜸하게 하는 건 회사에서 일을 열심히 하기 때문인 것 같다. 정말 딴짓안하고 일할 때가 대부분이다. 예전엔 안그랬는데, 이상하게 그렇게 일하고 있다.

PC 방에서 아내를 기다리다가

젠하이저 모멘텀 인이어


원래 이십만원대의 헤드폰을 썼는데 안경을쓰다보니 안경테에 귀가 눌려 통증생겼다. 오늘 치과 내원차 휴가내고 병원왔다 교보에서 청음후 구입한 젠하이저 모멘텀 인이어 이어폰.  

저음이 살짝 과한 단점이 있어서 좀만 더 플렛하면 참좋겠다는 아쉬움이 있긴했지만 아웃도어에서는 어차피 저음이 간섭을 많이 받기때문에 오히려 밖에서는 더 플렛하게 들릴 수도 있겠다. 그밖에 고음이살짝 일그러질 때가 있는게 추가적인 단점.

하지만 다른 비슷한가격대의 이어폰보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소리를 들려준다. 부드러운 느낌은 헤드폰보다 낫고 그러다보니 저음이강해도 소니의 저음보다 듣기 좋다. 타격 감은 전에 쓰던 헤드폰보다 못한데 이어폰의 한계로봐야할듯.

블루투스 이어폰도 들어봤는데 하나같이 소리가 얇아서 깜놀함. 블루투스 기술이 좋아져서 소리가 거의 차이가 안날줄 알았는데 이십만원짜리 블루투스 이어폰이 사만원짜리 유선이어폰만 못하더라.  아직은 블루투스는 이어폰은 시기상조인듯

젠하이저 모멘텀 인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