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시간

중년이란 주위에 온통 욕심과 욕망이 절박해 보일정도로 가득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다. 선배 상사는 팀장이되고, 팀장은 실장이되고, 실장은 소장이되는 가운데, 그들은 저마다 절박하다. 직장 뿐이냐, 여기 저기, 저물어가는 생을 붙들고 ‘조금더’에 몰두하는 그들 속에서 나는 어떤 스탠스를 취해야하는 것일까 생각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사십년을 살았는데, 어떻게 살아야하는 것이지? 질문은 여전하다.  다만 한 가지 지금시점에서 내린 결론은 중년의 품위를 결정하는 건 쥔것을 내려 놓는 타이밍에 대한 예민한 감각을 갖는 것, 그러기위해 내가 쥐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중간중간 꼭쥔손을 펴보는 시간을 가져야한다는 것.

중년의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