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요즘 핸드드립 커피에 푹빠져서 아침마다 내려 마시고 있다. 개운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아침 시간이 힘들고 그러지는 않았지만 출근을 위한 시간인 만큼 딱히 즐거운 시간도 아니었는데 커피를 내리니 아침 시간이 즐거워졌다.

아직 원두의 맛을 평할 내공은 없지만 일단은 시큼 새큼한 맛이 가미된 원두보다 초보에게도 무난하다는 콜롬비아 수프리모가 좋다.  연륜이 쌓이면 취향도 바뀔 터이다.

로스팅을 직접 해보고 있는데, 한번은 태어먹고 한번은 너무 약하게 볶았고, 한 번은 콩이 밖으로 흘러 가열기에 직접 가열되어 타면서 엄청난 연기가 발생되고 볶음통은 그을려지고… 해서 중단되었다. 로스팅 이게 쉽지가 않은게, 뭔가 시시하지 않고 흥미로운게 도전 욕구를 자극한다. 후후

커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