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들 논다

문재인 비판 중 특이한 경향은 문재인 비판자들의 목소리에 문재인 지지자들의 행태에 대한 비중이 이상하게 크다는 것이다. 그것은 유독 문재인 지지자들이 몰상식하게 행동하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또 그것을 달리 말하면 문재인 지지자들이 문재인에 대한 애정이 과하게 각별하다고 해석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여튼 이런저런 몰상식한 행동들에 대한 비판은 상당수 합당한 것 같다.  하지만 묘하게 나는 그런 비판들이 불편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래서 왜 그런가 생각해봤는데,  ‘너네 그렇게 행동하면 네가 그렇게 사랑하는 문재인이 너때문에 피해본다, 나같은 사람들이 등돌리면 문재인 대통령 못된다’ 뭐 이런 류의 메세지가 그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인 것같다. 말하자면 ‘유치하게 끼리끼리 잘들 논다’ 그런 기분이 드는 것이다.

 

잘들 논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