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드물게

안철수는 담대하게라는 표현을 즐기고 박근혜는 차분하게라는 표현을 즐긴다. 이런표현은 말하자면 안철수는 담대하게 보이고 싶어하고 박근혜는 차분해 보이고 싶어한다는 것을 말해주며, 기실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자꾸 그런 표현을 쓰는 것이라 볼 수 있겠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작명은 자기들이 자유롭게  해 처 먹을 수 있는 한국을 만들겠다는 욕망이 지향하는 바를 솔직하게 들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근래 보기드물게 훌륭한 작명이 아닌가 한다. 

보기 드물게

잘들 논다

문재인 비판 중 특이한 경향은 문재인 비판자들의 목소리에 문재인 지지자들의 행태에 대한 비중이 이상하게 크다는 것이다. 그것은 유독 문재인 지지자들이 몰상식하게 행동하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또 그것을 달리 말하면 문재인 지지자들이 문재인에 대한 애정이 과하게 각별하다고 해석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여튼 이런저런 몰상식한 행동들에 대한 비판은 상당수 합당한 것 같다.  하지만 묘하게 나는 그런 비판들이 불편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래서 왜 그런가 생각해봤는데,  ‘너네 그렇게 행동하면 네가 그렇게 사랑하는 문재인이 너때문에 피해본다, 나같은 사람들이 등돌리면 문재인 대통령 못된다’ 뭐 이런 류의 메세지가 그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인 것같다. 말하자면 ‘유치하게 끼리끼리 잘들 논다’ 그런 기분이 드는 것이다.

 

잘들 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