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렬

감독과 결별하는 과정에서 시종일관 구단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 감독과 달리, ‘할말은 많지만 대승적으로 보내주겠다’는 넥센 구단의 찌질한 태도에 화가 치민다. 할말이 많으면 제대로 말하던가 말을 안하기로 했으면 할말이 많다는 토도 달지 말일이다. 장기적인 안목의 운영의 미 때문에 내가 넥센을 좋아했지만, 작년에 대부업체 이름을 달려고했을 때 펜들 얼굴에 똥칠을 하는 구단이구나 실망했고, 올 시즌 좋은 선수들의 등장과 성장을 보면서도 몇년안에 또 팔아 먹겠구나 싶어 여러가지 착잡한 기분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다. 대기업이 주인이 아니고 자금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어쩔 수 없는 면이 있겠거니 생각했는데, 이번 감독과의 결별을 지켜보자니 돈없는 구단 운영하느라고 애쓴다 우쭈쭈해줄 일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넥센은 가장큰 자산을 잃었다. 애석한 일이다.

졸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