숏컷

아내가 머리를 바짝 잘랐다. 미용사님이 긴머리를 이렇게 극단적으로 짧게 자르는게 처음이라고 여간 곤욕스러워하지 않았는데, 나는 아내에게 짧은 머리가 안 어울릴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었다. 보다시피 스타일이 더 근사해졌다. 

숏컷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