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리뷰 1

원래는 크루즈를 사려고 했다. 외제차가 확실히 여러 모로 좋아보이긴 하였고 사려고 하면 못살 형편도 아니겠으나 노년이어서 이후에 지출 변동성이 거의 없는 상태라면 몰라도, 병에 걸려서 일을 못하게 될 수도 있고 아직 예상치 못한 지출 변수가 많은 나이에 차에 쓸 때 없이 큰 지출을 하고 싶지는 않았다.

중형차도 고려 하였다. 크기에 따른 안정성과 넓은 실내가 주는 장점이 분명 있을 터이겠으나 결정적으로 운전이 처음이고 당시만해도 거미줄 처럼 얽혀있는 주택가 빌라에서 살았기 때문에 내 운전실력으로 요리 조리 다니고 주차하기에 중형차는 부담스러웠다. 그리고 중형차 특유의 허풍스러운 디자인들도 내 미감에 심히 거슬리는 것이었다. 그래서 준 중형중에 안정성이 높기로 정평이 나있는 크루즈로 결정을 하고 대리점에 갔는데, 아내가 트랙스를 보고 마음에 들어했다.

그래서 트랙스로 골랐다고 하기에는 나도 트랙스가 끌리는 면이 많았다. 크루즈는 이런 저런 장단점이 있겠으나… 너무 평범하다. 아무리 세단이라지만 디자인이 ‘나 그냥 차 임’ 막 이런 그야말로 슈퍼 노멀, 졸라 평범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것이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무던한 스타일의 흰색 회색 차들을 좋아하다보니 국산차들은 대체로 그런 스타일 일색이어서 다른 대안이 없다고 생각했으나 막상 실물로 본 트랙스는, 모랄까 달랐다. 이게 아반떼 보다 작은 엑센트 급의 작은 차인데 실제 보면 아반떼보다  커보이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허세 스럽게 우람한게 아니라, 포동포동한, 나 좀 살쪘쪄염, 뭐 그런 귀염귀염한 것이라.  일찍이 국산차에서 찾아볼 수 없는 느낌의 디자인인 것이다.

알아보니 크루즈의 장점인 안정성, 튼튼한 바디의 장점을 그대로 승계했다고 한다. 크루즈보다 크기는 좀더 작아 초보가 운전하기는 좀더 편하다고 하니 이래저래 그래서 트랙스로 낙점.(계속)

IMG_20141122_123411.jpg

 

쉐보레 트랙스 리뷰 1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