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왕좌의 게임의 미덕은 방대한 스케일, 자유분방한 상상력, 허점을 찾을 수 없는 치밀한 짜임세와 더불어 소주자를 대하는 태도가 각별하다는데 있다. 이 이야기는 흡사 중세 유럽을 연상케하는 가상의 공간을 배경으로 다루며 일곱 왕국의 권력 다툼과 백귀(언데드 같은 특징을 갖는 가상의 종족)들과의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고 있는데(앞으로 전쟁도 묘사 될 것 같다), 이야기를 이끄는 주인공이 사실상 거의 여자들이거나(남자로 태어나지 못한 것에 대해 열등감을 갖고 있는 킹스랜딩의 왕비서세이, 아버지가 죽는 것을 목격하고 암살자 수업을 받는 윈터펠의 소녀아리아와 그의 언니 산사, 그리고 그녀를 보좌하는 여기사 브리엔느, 반란으로 폐위되 동쪽으로 도피했다가 다시 여왕이 되는 데너리스), 난장이(티리온)이거나, 서자(존스노우)이거나 장애인(브랜) 이거나 장애인을 지켜주는 바보(호도르)이다. 생각해보면 이 드라마에서 스토리를 이끄는 인물중에 기득권 남성 캐릭터는 없거나 등장 초반에 주인공처럼 묘사되지만 허무하게 죽임을 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니 예외가 없다고 해도 좋겠다. 이 드라마는 유독 주인공을 가차없이 죽이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는데, 생각해보면 우리가 주인공이 허무하게 죽었다고 믿는 것은 죽임을 당하는 케릭터들이 남성 성주들 이거나 왕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스토리 텔링에서 응당 주인공으로 이야기의 끝까지 활약해야할 배경을 가진 인물들이기에 우리는 당연히 주인공으로 여기게 되지만 작가는 그러한 믿음을 비웃듯 배신한다. 애초에 그러한 의도를 가지고 만든 이야기이다. 확신범이랄까. 이 드라마의 가장 큰 미덕이 아닐 수 없다.

지난회에서는 다리를 못써서 혼자서는 이동을 못하는 브랜의 수레를 끌고 업고 지켜주던 덩치큰 바보, 할줄 아는 말이라고는 “호도르” 밖에 없어 호도르라는 이름을 갖게된 호도르의 뭉클하고도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역시나 소수자 캐릭터에 대해 작가는 허투로 배치하거나 도구적으로 한번 쓰고 버리는 경우가 없다.  이렇게 잔인하고 선정적인이야기가 이토록 정치적으로 올바를 수 있는가 놀랍고 신기할 따름이다.

왕좌의 게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