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예전에 강정 사태 한창일 때 구럼비라는 제목으로 만든 곡인데, 완성도가 아쉬워서 앨범만들 때 빼놨던 곡을 이제는 흡족할 만큼 완전히 뜯어 고쳤다. 몬스터라는 이름으로 제목을 바꿨는데 구럼비에서 태어난 어떤 기운이 이제는 손댈 수 없는 괴물이 되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굳이 구럼비 문제에 한정하고 싶지 않기도 하고.

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