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작

이번 무도가요제의 전체적인 작업 흐름은 좋은 노래방 곡 만들기가 아니었나 싶다. 영혼은 내려 놓고 분위기를 뛰우자!  지난번에 뮤지션과 맴버들이 만나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업을 진행했던 때와 정반대의 분위기 였고, 당연히 결과물도 다들 형편 없었음.  뭐랄까 소설가가 히트작 몇번을 내고 히트의 공식을 터득해 공식대로 소설을 쓰면 이런 작업물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그안에 윤상이 끼어있는 게 심히 유감스럽다.  뭐 그냥 한번 즐기는 이벤트 예능일 뿐이라 생각하면 이렇게 진지한 리액션을 할 필요는 없겠으나.

그런데  윤상이 작업한 곡을 들으면서 후반부 효린이 부르는 파트 편곡이 너무 후져서 깜놀했음.  극단적으로 파워풀한 보컬의 편곡을 처음해봐서 당황해하는 느낌이 든달까. 아니면 파워 보컬이 장르적으로 일렉트로닉과 안 맞는 건가. 여튼  리드신디만 그렇게 반복적으로 재미없게 쓸 줄이야.  이번 곡을 듣고 윤상팬들이 역시 윤상이라고 치켜 세우는 거 좀 이상함. 진짜 팬 맞나  싶다.  팬이라면서 기대치가 그렇게 낮아서야. ㅎ 윤상 정규 앨범에 실릭 곡들하고는 진짜 비교가 안되는 졸작이라고, 이건.

졸작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