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out

InsideOut54aef6a6e091f_0

영화는 지나치게 직유적이라는 약점을 갖고있지만, 어떤 어른이 될 것인가는 슬픔을 어떻게 내면화하느냐에 달려있다는 메세지는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아마도 관람객들은 저마다 유년기의 성이 무너지던 시절을, 자신만의 빙봉이 지워져가던 시절을 떠올리며 울컥하는 마음이 들지 않았을까 싶다.

Inside ou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