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들을만한 영화 팟케스트가 없다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팟케스트 중 이동진의 ‘그럼에도 불구하고’의 한 코너인 김혜리의 주간영화를 좋아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가 종방되면서 자연스럽게 주간영화도 들을 수 없게 되었다. 영화 부분 팟케스트 상위권 프로그램으로는 ‘씨네타운 나인틴’과 ‘딴지 영진공’이 있는데, ‘씨네타운 나인틴’은 PD들이 모여 만드는 방송이 맞나 싶을 정도로 방송자체가 난잡하고, 영화에 대한 평도 깊이가 없고, 술집에서 아저씨들 떠드는 소리를 방송으로 옮겨놓은 것 같아서 몇번 들어보려고 노력하다 치웠고, 딴지 영진공은 그나마 들어줄만은 한데 영화 이야기보다 영화를 소재로 자기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그런데 그 이야기란 것이 영화랑 합이잘 맞냐하면 꼭 그렇지는 않아서 아쉬움이 있다. 그냥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방송으로는 역시 김혜리 기자의 방송이 최고 였는데, 다시 다른 방송에서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

근데 씨네타운…과 같은 방송이 영화 부분 1위 방송이라니, 도무지 나는 믿기지가 않는다.

의외로 들을만한 영화 팟케스트가 없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