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탕의 비밀

지지난주쯤 갈비탕을 끓였었는데, 질겨서 고기에 이빨이 박힐 지경이었다. 아내와 왜 이렇게 질기게 되었을까 고민하면서 내린 결론은 소고기는 익히면 질겨지니까 너무 오래 끓인 탓일거라 결론 내렸다. 그런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이유는 정반대였다. “갈비탕의 갈비는 하루종일 때론 이틀씩 끓여줘야 부드러워진다”. 갈비탕 하나가 그렇게 공이 많이 들어가는 줄 처음 알았다. 세상에 쉬운일이 없다.

갈비탕의 비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