逍遙遊 소요유 7

堯讓天下於許由曰
(요양천하어허유왈)
요임금이 천하를 양보하며 허유에게 말하였다.

日月出矣(일월출의)
해와 달이 떳는데

而爝不息(이작불식)
횃불을 켜두어봐야

其於光也(기어광야)
횃불이 빛나기가

不亦難乎(불역난호)
어렵지 않겠습니까?

時雨降矣(시우강의)
비 내리는데

而猶浸灌(이유침관)
웅덩이에 물을대어

其於澤也(기어택야)
그것이 못이된다 한들

不亦努乎(불역노호)
헛수고 아니겠습니까?

夫子立(부자립)
선생께서 즉위하시면

而天下治(이천하치)
곧 천하를 바로 잡으실터이고

而我猶尸之(이아유시지)
또한 저는 시체와 다를바 없을 정도로

吾自視缺然(오자시결연)
스스로 보기에도 부족합니다.

請致天下(청치천하)
청컨대 천하를 다스려 주십시오.

許由曰(허유왈)
허유가 말했다.

子治天下(자치천하)
선생께서 천하를 다스린다 하시는데,

天下旣已治也(천하기이치야)
천하란 본디 다스려 지지 않는 것입니다.

而我猶代子(이아유대자)
그러므로 제가 선생을 대신한다면

吾將爲名乎(오장위명호)
유명세를 얻고자함이 아니겠습니까?

名者實之賓也(명자실지빈야)
유명세란 열매의 껍질같은 것이니

吾將爲賓乎(오장위빈호)
제게 장차 껍데기가 되라는 것입니까?

鷦鷯巢於深林(초료소어심림)
굴뚝새가 숲에 보금자리를 깊게 만든다고 해봐야

不過一枝(불과일지)
나무가지 하나에 불과합니다.

偃鼠飮河(언서음하)
두더지가 강물을 마신다고 해봐야

不過滿腹(불과만복)
제 배를 채우는 정도에 불과합니다.

歸休乎君(귀휴호군)
그러니 임금께서도 돌아가 통치하는 것을 그만 두시기 바랍니다.

予无所用天下爲(여무소용천하위)
저는 천하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庖人雖不治庖(포인수불치포)
요리사라도 음식을 다스리지 못하는 법이며

尸祝不越樽俎而代之矣(시축불월준조이대지의)
제문을 읽는 사람이라도 제기를 대신해 술통을 올릴 수는 없는 것입니다.

逍遙遊 소요유 7

네비

운전 초보에 길을 모르기 때문에 운전 대를 잡으면 전적으로 네비에 의존하는데, 종종 네비가 알려주는 길을 놓쳐 당황할 때가 있다. 그러한 경험이 쌓이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 사실. 네비가 알려준 길을 놓친다고 큰일나거나 엄청 돌아는게 아니라는 것. 고속도로와 같은 특수한 상황이 이닌이상 길은 많고 단지 네비는 그중 하나를 적당히 알려주고 있을 뿐이라는 것. 그러고보니 삶을 사는데도, 우리가 따라야만 한다고 믿었던 대부분은 사실 이래도 좋고 저래도 상관없는 일이었다는 생각이 스쳐갔다. 길을 잃을까 전전긍긍하지 말것.

네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