逍遙遊 소요유 1

北冥有魚 其名爲鯤
북명유어 기명위곤
북쪽바다에 물고기가 있어, 그 이름이 곤이다.

鯤之大 不知其幾千里也
곤지대 불지기기천리야
곤의 크기는 몇 천리에 이르는지 알 수 없다.

化而爲鳥 其名爲鵬
화이위조 기명위붕
이 물고기가 변해 새가되는데 그 이름은 붕이다.

鵬之背 不知其幾千里也
붕지배 불지기기천리야
붕의 등은 몇 천리에 이르는지 알 수 없다.

怒而飛 其翼若垂天之雲
노이비 기익약수천지운
붕이 힘차게 날 때 그 날개는 흡사 하늘에 드리운 구름같으니

是鳥也 海運則將徙於南冥
시조야 해운칙장사어남명
해류가 장차 남쪽으로 흐르는 자연의 이치를 붕이라는 새로 본다면

南冥者 天池也
남명자 천지야
남쪽바다의 붕은 바로 세상의 모습 그 자체인 것이다.

齊諧者 志怪者也
제해자 지괴자야
함께 조화를 이룬다는 것은 기괴한 것과 상통하는 것 이어서,

諧之言曰 鵬之徙於南冥也
해지언왈 붕지사어남명야
남쪽으로 흐르는 해류를 붕에 빗대어 조화로움에대해 말하고자 한다.

水擊三千里 搏扶搖而上者九萬里
수격삼천리 박부요이상자구만리
파도가 삼천리에 걸치고 그걸 붙들어 오르면 구만리를 솟구쳐

去以六月息者也
거이육월식자야
육개월을 나아가야 그치는 규모의 움직임과

野馬也 塵埃也 生物之以息相吹也야마야
진애야 생물지이식상취야
살아있는 것들이 서로 호흡하며 뿜어내는 아지랑이니 먼지니하는 것들이

天之蒼蒼 其正色邪 其遠而無所至極邪 其視下也
천지창창 기정색사 기원이무소지극사 기시하야
빛도 왜곡할 머나먼 맑은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亦若是則已矣
역약시칙이의
서로 똑같아 보일따름아닌가.

逍遙遊 소요유 1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