좇아

서른살 전후로 뭐든 이겨  먹으려고 하는 마음을 의식적으로 누르고 내 흥미가는 것을  좇으려고 노력했는데 삼십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몸에배기 시작하는 듯. 쓸데 없는 열등감도 없어지고 경쟁심을 부추겨 이용해 먹으려는 사람들한테 놀아나지 않으며 하는일의 성과는 되려 좋아지고 있음을 느낀다.

좇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