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없음

박근혜 대통령이 비록 내가 추구하는 방향과 정반대의 정치를 하더라도, 차라리 똑똑한 야심가이자 정략가여서 남자 정치인들 후려가며 자기 얻고자 하는 바를 얻어내는 정치인이였다면, 똑똑한 사람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일말의 팬심 같은것을 가지게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적이지만 대단한데 싶은. 그런데 이게 뭐냐. 악하기만 하고 영악하지조차 못하다는 점에서 뭐 저런 사람이  다 있나 싶은것이다. 그리고 저런 사람이 승승 장구할 수 있었던 한국이라는 공동체에 대한 불신만 강화되는 것이다. 우파 수구꼴통 까지는 봐줄 수 있는데 거기에 멍청한 대통령까지 더하면  답이 섮는 것이다. 다음엔 정권 교체 보다 새누리  쪽에서 똘똘하기라도 한 사람이 후보가 되기를 바라는  게 속편할 듯 싶다.

답없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