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주

재미있는 글쓰기 아이템이 떠올랐다. 전혀 다른 영화인 것처럼 보이지만, 나로서는 같은 이야기의 변주로 보이는 영화를 묶어 글을 써보면 어떨까 싶은. 이를테면 탕웨이 결혼 소식으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는 ‘색,계’와 얼마전에 개봉했지만 망작 취급받았던 ‘엔더스게임’이 나는 같은 이야기의 변주라고 생각했다. 혹은 박찬욱의 ‘스토커’와 ‘쿵후펜더’를 짝지어서 이야기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변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